블로그 이미지
바닷속
99%의 미래를 위해서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사진=뉴시스. 좌측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 우측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 집회가 청와대의 지시와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지원으로 열렸다는 이른바 ‘관제데모 의혹’을 입증할 통화기록이 잇따라 공개됐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지난주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과 90차례나 통화했다. 박찬성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대표, 장기정 자유청년연합회 대표도 청와대와 전경련 측과 지속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일보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결과를 인용해 주옥순 엄마부대 봉사단 대표가 지난해 1월~10월까지 전경련 팀장급 간부 권모씨와 40여 차례에 걸쳐 전화 통화나 휴대폰 문자메시지, SNS 대화 등을 주고받았다고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 대표는 또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과도 자주 연락을 취했다. 특히 지난주에는 주 대표와 허 행정관이 휴대전화로 약 90차례에 걸쳐 연락을 주고받았다. 결과적으로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권모 전령련 팀장, 이렇게 3인이 매우 긴밀한 의사소통을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주옥순 대표 뿐만 아니라 반찬성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대표와, 장기정 자유청년연합회 대표는 전경련과 수시로 연락을 취한 사실이 드러났다. 한국일보와 SBS는 박 대표가 이용우 전경련 사회본부장,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는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과 각각 휴대전화 통화나 문자메시지로 소통했다고 전했다. 두 매체는 박 대표와 장 대표는 허 행정관의 통화내역에 자주 등장한다고 보도했다.

SBS가 단독입수해 공개한 박 대표의 통화내역에는 이재만·정호성과 같은 청와대 문고리 3인방의 이름과 신동철·정관주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이름이 자주 등장한다. 또 박 대표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과 자주 통화한 것으로 기록됐다.

전경련 고위관계자는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이 우파단체 지원 리스트를 갖고 있었고, 마치 돈을 맡겨놓은 듯 단체 이름과 금액을 전달하며 지원을 요구했다”고 SBS에 털어놨다.

앞서 특검팀은 허 행정관을 2014년부터 3년간 어버이연합 등 친박 극우단체에 전경련 자금을 우회 지원하고 관제데모를 지시한 혐의로 조사했다.

허 행정관을 직권남용과 강요 혐의로 사법 처리 방안을 검토하던 중 수사 기한 만료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에 배당됐다. 박영수 특검팀은 청와대가 전경련에 지시해 2014년부터 3년간 친박 극우단체에 68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http://v.media.daum.net/v/20170316062647149?f=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기사글을 링크해서 보세요. 




http://news.mt.co.kr/mtview.php?no=2017022813310849535&MT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시사IN 주진우 기자가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산 식품을 계속 수입하는 박근혜 정부를 비판했다.


31일 주진우 시사IN 기자는 본인 SNS에 "왜 박근혜는 후쿠시마 식품을 못 먹여서 안달하는가"라는 글을 게재하며 과거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해당 기사는 지난해 9월 19일 보도된 기사로 2011년 원전 사고로 방사능 물질이 누출된 후쿠시마산 식품이 대량 한국에 유통됐다는 내용이다.


당시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료를 받아 지난 6년간 후쿠시마산 식품이 873회에 걸쳐 407t이 수입됐다고 밝혔다.


연도별 수입량은 2011년 94t에서 2012년 64t으로 줄어든 뒤 박근혜 정부가 시작된 2013년 63t, 2014년 61t, 2015년 69t, 2016년 상반기 54t으로 점차 늘었다.


여기에는 수산물 가공품이 233t으로 가장 많았고, 식품첨가물이 들어간 혼합제제(51t), 캔디류(41t), 청주(33t) 등이 뒤를 이었다.


주 기자는 국민 건강을 위해 유해할 수 있는 식품을 수입하지 않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지만, 박근혜 정부가 이를 무시하고 계속해서 후쿠시마산 식품을 수입하자 이를 비판한 것이다.


한편 중국과 대만 등은 일본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식품에 대해 전량 수입 금지하고 있다. 현재 한국은 농산물 19개 품목과 사료, 수산물만 수입을 중지한 상태다.


http://m.insight.co.kr/newsRead.php?ArtNo=9237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단독] 판정 6일전 미리 면제.. 김광진 "상식적으로 납득 불가"

[오마이뉴스 박정호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병적기록부
ⓒ 박정호
 황교안 총리 후보자의 병적증명서. 지난 5월 21일 서울지방병무청이 발행한 이 문서에 따르면 황 후보자의 징병검사일은 1980년 7월 4일이고, 병종 제2국민역 판정이 내려진 날짜 역시 1980년 7월 4일이다.
ⓒ 서울지방병무청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병역 면제 사유였던 '만성 담마진'(두드러기 질환) 판정을 받기도 전에 병역 면제 처분을 받은 기록이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

4일 <오마이뉴스>가 김광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로부터 단독 입수한 황 후보자의 병적기록표에 따르면, 황 후보자가 '만성 담마진'으로 징병 신체검사에서 신체등위 '병종'을 판정받아 제2국민역(민방위)에 편입된 날짜는 1980년 7월 4일이다.

그러나 국군수도통합병원(이하 수도병원)이 황 후보자의 '만성 담마진'을 판정한 날짜는 7월 4일이 아니라 그보다 6일 뒤인 7월 10일로 기록돼 있다. 수도병원이 질병을 최종 판정하기도 전에 징병 신체검사에서 병역 면제가 확정된 것이다.

황 후보자는 '만성 담마진'으로 병역을 면제받은 지 약 1년 만인 1981년 7월 7일 발표된 제23회 사법시험 최종합격자 명단에 포함됐다.

황 후보자는 지난 2013년 2월 28일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여러 명의 군의관들이 검사해서 '군대에 갈 수 없는 병이다'라고 판정 내려서 군대를 가지 못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 황교안 "자세한 것은 청문회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 내에 위치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을 하던 중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이희훈
지난 2002년부터 2012년까지 10년간 징병 신체검사를 받은 365만여 명 가운데 '만성 담마진'으로 인해 병역 면제를 받은 사람은 4명(5급)에 불과하다.

김광진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은 황 후보자의 질병 판정 논란에 대해 "군 병원의 최종적인 판단이 나기 전에 면제 결정이 났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결과"라며 황 후보자의 명확한 해명을 요구했다.

병무청 관계자 "질병 판정 결과 나온 뒤 신체등위 결정되는 게 정상"

김 위원은 또한 "후보자가 만성적으로, 장기간에 걸쳐서 담마진을 치료해왔다고 하는 것에 대한 의학적인 어떠한 증거도 제출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며 조속한 증거 제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병무청 관계자는 "당시 징병 검사 담당 군의관이 신체등위를 잠정 판정한 뒤 참고용으로 군 병원 의사의 소견을 묻기 위해 검사를 보냈을 수도 있다"면서도 "군 병원의 질병 판정 결과가 나온 이후 신체등위 결정 등 최종 행정 처분을 하는 게 정상"이라고 설명했다.

수도병원 관계자는 "이해가 안 되는 얘기"라며 "질병을 얘기해주고 신체등위가 나오는 게 맞다"고 밝혔다.

<오마이뉴스>는 황 후보자 측의 반론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

한편, 황 후보자는 아들의 징병 신체검사 및 입영연기 내역에 대한 자료 제공 동의를 거부했다. 

전관예우, 이념 편향, 종교 편향, 증여세 탈루 등 각종 논란에 비상식적인 병역 면제 기록까지 불거지면서 '황교안 총리' 반대 여론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 편집ㅣ손병관 기자
http://media.daum.net/v/2015060409561311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노승일 "靑, 모범답안 주면서 검찰 진술 회유"
'이 질문은 이렇게 답해라'..이승철 부회장도 압박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정동춘 이사장 전횡 폭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2017.1.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성도현 기자,윤수희 기자 = 청와대가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한 핵심 인물에게 검찰에서 특정한 진술을 하라고 회유했다는 증언이 잇따라 제기됐다. 국회 청문회와 검찰 조사에서 청와대에 유리하게 거짓말을 해달라는 것이 핵심이다.

청와대가 이들 재단과 관련 조직적으로 대응했다는 정황은 재단 설립은 물론 대기업으로부터의 출연금에 대해 전혀 몰랐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과는 배치되는 것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4일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6회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41)은 "지난해 검찰에서 받은 1회 참고인 조사에서 사실대로 말하지 못한 적이 있느냐"는 검찰 측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노 부장은 "사실대로 말하려 했지만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보좌관으로부터 '대응문건'을 받았다"며 "거기엔 미르 재단 직원들과 정동구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검찰에서) 조사받은 내용이 나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문건은 '어떤 내용의 질문이 있으면 어떻게 대답해라' '잘 모르면 기억 안 난다고 해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모범 답안지였다"며 "검찰에서 사실대로 말하면 (그 검찰 조서도) 청와대에 올라갈 것 같아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렇게 특정 진술을 강요한 건 노 부장뿐만이 아니다. 23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8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온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은 "국회에서의 위증은 처벌도 가능한데 그 보다 청와대의 요청이 더 무서웠나"라는 주심 강일원 재판관의 질문에 "그렇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농해수위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출연과 관련해 '기업의 자발적 의사로 진행된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지난 19일 '최순실 국정농단' 4회 공판에서, 청와대의 압박에 의한 위증이라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도 실제로 위증을 지시한 사람은 안 전 수석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의혹에 대한 언론 보도가 나온 후 안 전 수석이 전화를 걸어와 '기업이 자발적으로 모금했다는 입장을 견지해달라'고 했다"며 "검찰에 가서 그렇게 이야기하면 다 넘어갈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8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1.2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http://v.media.daum.net/v/2017012417565005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이재용, 정유라에게 400억원을 주고 본 이익은 3조 1271억원.
게다가 승계가 완료되면 300조가 넘는 삼성의 지배자가 된다. 
이재용 이라는 사기꾼에게 박근혜라는 병신년으로 인하여 전국민이 당했다.펌



https://external-sea1-1.xx.fbcdn.net/safe_image.php?d=AQAv-3RoGsHwUE9Y&w=476&h=424&url=https%3A%2F%2Fpbs.twimg.com%2Fmedia%2FC14gJ2fUQAAWS1W.jpg&_nc_hash=AQDvtriXkfaPeyM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https://pbs.twimg.com/media/C0nuFc8XcAE-Qwe.jpg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71)이 2009년 검찰 수사 당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72)에게 돈을 건넸다고 진술했으나 검찰이 이를 덮으며 외부에 발설하지 말라고 압박했다는 박 전 회장과 가까운 법조계 인사의 증언이 나왔다. 반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 취임 전후인 2005년과 2007년 박 전 회장으로부터 수십만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12290600075&code=910100#csidxf60df8e87675003bd2969d1088b92c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최근 10년간 추적해 볼때 이화여대 ALPS는 '여성 전경련'이다.


김장자 모녀(우병우 처), 명박 처, 현정은등 ‘이대알프스’ 인맥이 정권 막후의 비선 실세들임을 알수있다. (트윗글)


자세한 글은...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stock_new1&no=5386938&page=3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보수 성향 시민단체 누리집에 ‘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는 촛불 집회 참가자를 일당 15만원에 모집한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 단체 인사는 ‘우리가 올린 글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6일 오후 6시께 자유청년연합 누리집 자유게시판에는 ‘[공지]촛불집회 불온세력 자유청년연합의 이름으로 심판!’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보면, “우리 모두 횃불을 들고 이번 주(12월9일) 불온세력들의 대갈통을 날려버립시다”라며 “우리 각하의 영원한 집권에 대한 진솔한 결속력으로 자유청년연합의 힘을 보여줍시다. 일당 15만원에 유경험자만 모신다”고 적혀 있다. 자세한 사항은 문자로 안내하겠다는 문구도 있다.

글에 소개돼 있는 연락처는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의 번호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73632.html#csidxeebd141f7709741be57b0db85175a5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어버이연합 게이트는 미국의 워터게이트와 같은중대한 국기문란입니다


강준화 대표“월남참전용사들이 고엽제 피해가 심하다고 들었는데몸에 신경통이나 관절염은 없습니까?” 
월남전 참전용사“몸은 건강하고 튼튼하다.” 
강준화 대표“이렇게 반시위대에 출동하면 얼마씩 받습니까?” 
월남참전용사“시간당 $100씩 받아.


http://blog.naver.com/usminjooforum/22068923149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닷속

티스토리 툴바